코로나19 재확산에 전남·북 지자체 'AI 방역 로봇' 속속 등장

이재호 | 기사입력 2022/08/19 [10:47]
코로나19 재확산에 전남·북 지자체 'AI 방역 로봇' 속속 등장
이재호 기사입력  2022/08/19 [10: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이재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다수의 민원인이 출입하는 광주·전남지역 행정기관들이 민원실을 중심으로 AI 방역 로봇을 잇따라 도입하고 있다. 

 

18일 KT 전남·북광역본부에 따르면 최근 전남 장성군은 민원실에 AI(인공지능) 방역로봇을 도입해 운영에 들어갔다. 

 

 AI 방역로봇은 자율주행으로 민원실 곳곳을 이동해 가며 플라즈마를 방출한다.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바이러스를 99.9% 이상 살균하는 친환경 플라즈마 방식은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도 안전하게 방역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장성군에 앞서 전남 고흥·무안군 민원실도 AI 방역 로봇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북 익산시,임실군,무주군,전남 해남군 등 호남권 지자체들은 조만간 AI방역 로봇을 도입할 게획이다.

 

호남권 지자체들이 잇따라 AI 방역 로봇을 도입하고 있는 것은 외부인 출입이 많은 민원실 특성상 자율주행으로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실시간 병균을 박멸하는 것이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류 평 KT 전남·북법인고객본부장(상무)은 "최근 민원인과 직원건강을 챙기기 위해 AI 방역로봇을 도입하는 지자체가 늘고 있다"며, "KT의 최첨단 AI 기술이 코로나 확산 예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