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신안 해상풍력 집적화단지'신청 준비 착착

김재원 | 기사입력 2023/11/07 [18:48]
전남도, '신안 해상풍력 집적화단지'신청 준비 착착
김재원 기사입력  2023/11/07 [18: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관협의회/사진=전남도 제공. © 김재원

 

전남도가 신안 해상풍력 집적화단지 사업 신청을 위한 준비를 착착 진행하고 있다.

 

7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신안 해상풍력 집적화단지 제1차 민관협의회를 열어 사업계획 전반을 공유한 데 이어 7일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제2차 민관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집적화단지 신청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민관협의회는 주민수용성 확보의 중요한 사안이자 집적화단지 지정 여부의 관건인 전력계통연계와 주민 이익공유 방안에 대해 위원들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논의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전력계통연계 방안에 대해서는 해상풍력 발전단지 송전망 접속 개념, 한전이 선(先) 투자 예정인 공동접속설비 추진 배경 및 절차, 송전선로 구축 관련 주요 이슈, 해결 방안 등에 대해 한전 관계자가 직접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특히 지역 주민과 민관협의회 위원이 관심을 갖는 이익공유 방안에 대해서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수익금 전망, 수익금 운영체계, 구체적 수익금 활용계획 등을 설명하고 해당 사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전남도가 예측하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추가 가중치 수익은 계획된 단지가 조성 완료되는 시기인 2029년부터 단지별로 순차적으로 발생해 연 최대 600억 원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전남도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수익금 활용계획을 갈등기, 성장기, 안정기 등 단계별로 세부 활용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주민과 농어업인, 송전선로 주변지역 주민 등 대상을 세분화해 민관협의회와 주민설명회를 통해 이해 관계자와 지속적으로 소통, 주민수용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강상구 전남도 에너지산업국장은 “위원들이 관심 갖는 계통연계와 이익 공유 방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구체적인 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전남 신안 해상풍력 집적화단지 조성과 관련해 주민과 연관된 중요사항은 소통 창구인 민관협의회를 통해 지역 주민이 공감하고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신안 해상풍력 집적화단지 사업계획(안)에 대해 지난 3일 전남도·신안군 누리집에 공고했다. 20일까지 주민설명회 개최 등 의견 청취 절차를 거쳐 제3차 민관협의회에 최종안을 상정·의결, 12월 중 산업부에 집적화단지 지정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