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전남북, 외국인 유학생 '무선이동통신' 조기개통 지원

이재호 | 기사입력 2024/04/14 [18:04]
KT전남북, 외국인 유학생 '무선이동통신' 조기개통 지원
이재호 기사입력  2024/04/14 [18: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재호

KT가 한국생활에 낮선 외국인 유학생의 조기정착을 위해 발빠른 통신서비스를 제공한다.

 

KT 전남전북광역본부(본부장 지정용 전무)와 조선대학교(총장 김춘성)는 최근 외국인 유학생의 한국생활 조기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선대학교 본관 청출어룸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은 외국인 유학생의 한국생활에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편의 제공과 외국인 우수인재의 지역 유입 및 정착을 위해 마련됐다.

 

광주지역 대학에 따르면 대학 학부 및 대학원 과정을 이수 중인 외국인 유학생은 지난해 6월 기준 약 4,000명으로, 연간 2,400명의 유학생이 광주 지역으로 입국하는 가운데 외국인 등록증이 발급되기까지 약 3개월 간 대학과 학생들간 연락을 위한 통신수단이 필요하다. 

 

이에 KT는 조선대를 비롯한 외국인 유학생이 입국 초기에 겪는 통신 서비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유학생의 핸드폰 등 무선이동통신 개통을 위한 편의를 제공하여 한국 생활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진철 KT 전남전북고객본부장 상무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외국인 유학생이 빠르게 한국생활에 정착하고 학업과 일상에 집중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지원 활동들을 모색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