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 공식 후원

이재호 | 기사입력 2024/07/07 [13:03]
현대차그룹,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 공식 후원
이재호 기사입력  2024/07/07 [13: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재호

 현대자동차그룹이 차세대 오페라 스타들을 발굴하는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를 공식 후원하며 클래식 문화 발전 지원에 나선다.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는 프랑스 중부 루아르 지방에 위치한 고성(古城) ‘샤토 드 라 페르테 엥보(Chateau de La Ferte-Imbault)’에서 오는 7일부터 13일(현지시간)까지 개최된다.

 

국제 무대에서 한국 음악가의 이름을 딴 국제 콩쿠르가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이 내린 목소리’로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소프라노 조수미는 30년 넘게 국제 무대에서 활동하며 세계 5대 오페라극장 주연, 국제 6개 콩쿠르 석권 등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프리마돈나로 굳건히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는 이번 콩쿠르는 18세에서 32세의 오페라 스타를 꿈꾸는 전 세계 성악도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 전세계 47개국 지원자 500여명의 지원자가 참가하는 등 차세대 성악 스타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심사위원으로는 조수미 외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예술 고문 조나단 프렌드(Jonathan Friend), 이탈리아 밀라노 라 스칼라 극장의 캐스팅 디렉터 알렉산더 갈로피니(Alessandro Galoppini), 세계적 클래식 음반사인 워너 클래식과 에라토의 사장 알랭 랜서로(Alain Lanceron) 등 클래식 분야의 대가들이 참여해 신진 아티스트들이 국제 무대에 진입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업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신진 아티스트들이 세계 무대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우리나라 클래식 문화의 저변 확대는 물론 우리나라 신진 아티스트들의 해외 진출을 진정성 있게 후원하고자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한국과 프랑스 간 중요한 문화적 교류의 장인 본 대회에 후원사로 참여하며 K-클래식 저변 확대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후원을 이어가며 다방면의 문화예술 저변 확대와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대회가 열리는 샤토 드 라 페르테 엥보에 특별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현대차 디 올 뉴 싼타페 ▲현대차 아이오닉 5 N ▲기아 더 뉴 EV6 ▲기아 EV9 등 다양한 차종을 전시한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대회 기간 동안 오디션 외에도 현장에서 진행되는 리사이틀 및 갈라 콘서트 등 다양한 부대행사에 참가하는 전세계 언론, 업계 전문가 및 관객들에게 현대차그룹 브랜드를 널리 알리고 제품 경험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호남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